우리동네 소식

글 읽기
제목 국악프로젝트그룹 Re:音의 두번째 이야기 - 삶을 그리다.
관련링크 http://www.seogu.gwangju.kr/planweb/board/list.9is..
작성일 조회 270

6월 07일 목요일 서구 빛고을 국악전수관에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일 시 : 2018.06.07(목) PM 7.

○ 장 소 : 빛고을 국악전수관

○ 국악프로젝트 그룹 Re:音의 두번째 이야기

오는 6월 7일 저녁 7시 빛고을 국악전수관 공연장에서 목요상설공연 국악프로젝트 그룹 Re:音을 초청하여,

두 번째 연주회 "삶을 그리다" 공연을 개최합니다.

리음팀의 공연은 가야금, 해금, 대금, 작곡(신디) 네 명의 단원들이 함께 작편곡한 곡들로,

항상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리음만의 특색과 멋을 살린 작품들을 선보입니다.

이번 공연 리음의 두번째 정기연주회에서는 다소 무겁게 비춰질 수 있는

우리 삶의 여러 모습들을 리음만의 색깔로 수채화를 그리듯,

젊은 감각으로 이야기를 풀어 나가며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잔잔하게 풀어낸 김은지 단원의 자작곡 '흐르다'와

행복한 순간을 표현한 발고 명량한 실내악고 '넘나 좋은 것으로 공연이 시작 됩니다.

판소리<춘향가>의 한 대목을 인용한 '사랑가'는 전통 판소리 가락을 토대로 새로운 현대적인 요소를 결합시켜

한편의 동화같은 느낌의 곡으로 소리꾼 최윤석과 보컬 홍은비가 사랑의 노래를 주고 받아 여러분께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입니다.

이어서 영화<사도>의 메인테마곡 '꽃이 피고 지듯이'와 중국 고전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화파>의 ost '화심',

뮤지컬<서편제>의 '살다보폄'처럼국악이 아닌 다른 장르의 곡들을 리음만의 색깔로 편곡하여

관객들이 좀 더 친숙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각설이타령, 품바타령으로 알려진 '장타령'으로 흥을 올리기 시작하여,

국악장단을 활용한 흥겨운 가락놀음과 각각의 국악기 특징을 잘 살려낸 창작곡 '노리',

그리고 마지막으로 경쾌하고 신명나는 '치키나 칭칭'까지

이번 리음의 공연은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며 리음만의 특색과 멋을 살린 작품들로 알차게 구성되여 여러분들을 찾아갑니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궁금한 사항은 문화체육과 국악전수관(☏350-4557)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목록

포토뉴스

전체보기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city/inc/photonews.html on line 43

오늘의 주요뉴스

광주맛집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