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소식

글 읽기
제목 광주 노동정책 발전방향 모색에 머리 맞대
관련링크
작성일 조회 104

광주광역시가 4일 ‘광주시 노동정책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열고 노동계의 목소리를 들었다.

 

광주시와 시의회 공동 주최로 시의회 예결위 회의실(5층)에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한국노총, 비정규직연대회의, 노동센터 등 노동단체 관계자와 시민,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토론회에서는 문종찬 서울노동권익센터장의󰡐서울노동권익센터 운영 현황과 비전’, 정찬호 광주비정규직지원센터장의 ‘노동행정의 확대와 전문화’ 주제발표에 이어  김보현 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의 진행으로 박병규 前 광주시 사회통합추진단장, 전명숙 전남대학교 경영학부 교수, 최정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수석부의장, 조용곤 광주지역 비정규직연대회의 의장 등이 참여한 지정토론이 진행됐다.

 

주제발표에서 문종찬 서울노동권익센터장은 “노동 센터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자치구 노동 복지센터를 확대하고, 자치구 행정조직상 노동전담팀 구성, 노동 민관협력체계 구축 등을 해야 한다”며 “노동정책 민간 확산을 위해 노동조합을 포함한 사회적 자원의 전면적인 참여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찬호 광주비정규직지원센터장은 “지방 노동행정은 독자적인 영역을 확보하지 못해 보조적 역할을 하고 있지만, 최근 중앙과 지방 간 지방분권화가 점차 이슈화되고 있는 만큼 노동행정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광주시 자체적으로 노동 관련 센터의 통합 등 효율적인 발전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김보현 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은 “이번 토론회에서는 지방정부의 노동정책 개발 능력을 높이고, 노동 관련 센터의 효율적 운영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의견들이 제시됐다”며 “향후 지속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광주시 위탁기관인 광주노동센터, 광주비정규직지원센터, 광주청소년노동인권센터 등 3개 노동 관련 센터의 업무가 중복되는 등 비효율적인 운영에 관한 대안을 마련키 위해 TF를 운영한 결과, 공론화를 통해 노동계 의견을 들어 추진해야 한다는 TF위원 의견을 반영해  마련됐다.

 

한편, 광주시는 취약계층 등 노동자 권리 증진을 위해 지난 4월 지역 12개 대학과 협약을 체결하고 광주대, 호남대 등 4개 대학과 광주인력개발원, 폴리텍Ⅴ대학,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에서 창업 및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교육했다. 또한,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실태조사를 통해 감정노동자보호 종합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목록

포토뉴스

전체보기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city/inc/photonews.html on line 43

오늘의 주요뉴스

광주맛집

전체보기